장내 유익균 늘려 미생물 균형 맞추면 면역체계 강화, 뇌 건강 유지 > 연구 및 산업 동향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연구 및 산업 동향

장내 유익균 늘려 미생물 균형 맞추면 면역체계 강화, 뇌 건강 유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9회 작성일 21-02-03 17:34

본문

437f168a80dde8c9a453fc02c0eee643_1612341138_8861.jpg

의학의 아버지로 불리는 히포크라테스는 ‘모든 병은 장에서 시작된다’며 장의 중요성을 일찍이 간파했다. 오늘날 전문가들도 “장내 미생물이 어떻게 바뀌는지에 따라 질병 지도가 바뀐다”고 설명한다. 장내 미생물은 소화기 질환은 물론이고 암과 비만, 치매, 우울증 등과 관련이 있다. 최근 자주 언급되는 마이크로바이옴도 장내 미생물에 관한 것이다. 그만큼 장내 미생물이 건강의 핵심으로 떠올랐다. 새해 건강관리를 위해선 장 건강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다.

마이크로바이옴은 미생물(microbe)과 생태계(biome)를 합친 말로 몸속 100조 개의 미생물과 그에 대한 유전 정보를 일컫는다. 세균과 균류, 바이러스가 포함된다. 손가락 지문처럼 사람마다 각기 다른 마이크로바이옴을 지녔으며 이 차이에 따라 건강이 좌우된다. 이런 미생물들은 입·코·피부·장 등 곳곳에 분포돼 있지만 95% 이상이 장에 살고 있다.

장내 미생물은 다양한 기능을 한다. 첫째는 면역체계를 강화하는 기능이다. 사람이 음식물을 먹으면 외부 항원이 장 점막을 통해 유입된다. 그러면 장 점막의 외부 층에 주로 분포하는 장내 미생물이 음식물에 포함된 미생물에 대한 일차적인 방어 기능을 담당하면서 신속하고 강력하게 면역반응을 일으킨다. 이 과정에서 장내 미생물은 인간의 면역시스템과 끊임없이 상호작용하면서 면역체계를 강화한다.


치매 환자의 장엔 유익균 적어

장내 미생물은 뇌의 영역과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소화기관과 뇌는 서로 떨어져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특별한 신경세포와 면역 경로인 ‘장-뇌 축(gut-brain axis)’으로 연결돼 있다. 자폐증·파킨슨병·알츠하이머·우울증과 같은 정신신경계 질환에 영향을 미친다. 일례로 일본 국립장수의료연구센터가 2016~2017년 건망증으로 진료받은 남녀 128명(평균 74세)을 대상으로 대변 속 세균의 DNA를 추출하고 장내 세균총의 구성을 분석한 결과, 치매 환자의 장 속에는 박테로이데스(Bacteroides)라는 균이 정상 환자보다 현저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테로이데스는 독성 물질을 분해하는 인체에 이로운 세균이다. 해당 연구진은 “장내 세균이 치매 예방의 목표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pgp.or.kr All rights reserved. Login

포스트게놈 다부처 유전체사업 총괄지원단 [07027] 서울특별시 동작구 사당로 46 숭실대학교 창의관 101호
KPGP, 101 Chang Eui Gwan, Soongsil University, Sadang-Ro 46, Dongjak-Gu, Seoul 06978, Korea
TEL : +82-2-826-8830~1 / FAX : +82-2-826-8832